이랜드, 모던하우스 매각…재무개선 작업 마무리

-이랜드리테일 프리 IPO 본계약 체결

[헤럴드경제] 이랜드그룹은 홈&리빙 사업부인 모던하우스 매각 계약과 이랜드리테일 상장 전 지분투자(프리 IPO)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랜드리테일은 MBK파트너스에 모던하우스를 7000억원에 매각하는 영업양수도 계약을 맺었다. 최종 계약 완료는 다음달 말이다. 이랜드월드가 주관사인 동부증권, 큐리어스파트너스와 진행 중이던 6000억원 규모의 이랜드리테일 프리 IPO 관련 계약도 이날 성사됐다. 이랜드는 프리 IPO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상환전환우선주(RCPS) 3000억원을 상환하고 이랜드파크 지배구조를 변경하는 등 대대적인 기업 구조 개편에 착수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랜드리테일 상장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티니위니와 부동산 매각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 이랜드그룹은 올해 들어서만 2조원 이상을 상환해 올해 3분기에는 부채비율이 200% 내외로 떨어진다.

이랜드 고위 관계자는 “2건의 계약 체결을 통해 총 1조3000억원대의 자본거래가진행되면서 지주회사 체제 전환과 계열사 상장에 큰 힘을 실을 수 있게 됐다”며 “지난 2년여간 진행해오던 재무구조 개선작업을 마무리 짓고 새롭게 도약하는 변곡점이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랜드는 올해 하반기부터 이랜드월드를 순수지주회사로 하고 다른 법인들이 이랜드월드에 종속돼 수평적으로 지배받는 체계로 기업 구조를 바꿀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