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박격포 조명탄 탄피 발견…대공 혐의점 없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9일 오후 3시 19분께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 저수지 준설공사 현장에서 81㎜ 박격포 조명탄의 탄피가 발견돼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공사 현장에서 굴착기 작업을 하던 한 근로자는 이 탄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해당 탄피는 제작연도를 추정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부식된 상태였다.

경찰과 군 당국은 탄피에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