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靑안보실장, “文정부, 사드 근본적으로 바꿀 의도 없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문재연 기자]정의용 청와대 정책실장이 9일 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 “우리 정부는 한ㆍ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꿀 의도가 없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기회를 빌어 국내외 언론에 나오는 사드 관련 보도에 대해 몇 가지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한 엄중한 인식하에 사드 배치 문제는 몇 가지 원칙을 가지고 다루어 나가고자 한다”며가장 먼저 한미동맹 차원의 약속을 바꿀 의도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으로서, 정권이 교체됐다고 해서 이 결정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고 미국과 계속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했다. 사드 배치를 철회하는 식으로 확대해석되는 걸 경계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다만, 정 실장은 민주적 절차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민주적ㆍ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을 분명히 하는 가운데 국내적으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 나가고자 한다”며 “특히, 환경영향평가는 합리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투명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