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4회 철강상 ‘철강기술상’에 김영환 포스코 그룹장

- 철강기술상에 김영환 포스코 그룹장
- 33년간 철강기술인 및 기능인 132명에 수여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철강협회가 2017년도 철강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한국철강협회는 올해로 34회째를 맞은 영예의 철강기술상에 김영환 포스코 그룹장(사진)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김영환 포스코 그룹장]

‘철강상’은 철강기술인 및 기능인들의 연구개발 의욕을 진작시키고 우리나라 철강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목적으로 지난 1982년에 처음으로 제정돼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올해 철강기술상을 수상한 김 그룹장은 경제성, 내식성및 성형성이 우수한 린 듀플렉스 스테인리스 스틸(Lean Duplex Stainless Steel) 양산 기술을 개발해 철도차량, 특장차량용 수요확대에 기여한 공을 인정 받았다.

기술장려상은 국내 최초 고강도내진철근 개발(500MPa, 600MPa) 및 전 규격 양산체제를 구축해 초고층 건물 건축시 경쟁력 있는 건설 시공을 가능케 한 정준호 현대제철 차장이 수상했다.

올해 기능상 수상자는 없었다. 다만 기능장려상 수상자는 전보다 많은 3명이 선정됐다.

기능장려상 수상자로 선정된 전정곤 동부제철 계장은 전기주석 도금강판의 제조원가 절감 및 고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내식성 개선으로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폐열 재활용을 통한 에너지 절감으로 친환경 제조에 기여했다. 신철인 대한제강 계장은 현장의 설비 한계를 극복하고 기술개발을 통해 개정된 KS D 3504에 부합하는 제품생산 및 최적 수냉조건 도출로 수냉설비 항복강도 편차를 극복함으로써 기술경쟁력을 높였다. 김지영 포스코 부장은 신기술 적립을 통한 설비 국산화 및 노후설비 진단 신뢰성을 확보하여 월드프리미엄(World Premium) 제품의 품질 향상 및 설비운용 기술의 정착을 통한 품질경쟁력을 확보했다.

철강기술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부상 1000만원, 장려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부상 300만원이 수여된다.

한국철강협회는 지난 33년 동안 총 132명의 철강기술, 기능인에게 철강상을 시상해 철강인들의 사기진작과 철강기술, 기능분야의 연구개발에 성과를 거두어왔다.

이번 철강상 시상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아트홀(서관 4층)에서 개최되는 제18회 철의 날 기념행사에서 진행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