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사퇴…여직원 성추행 물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성희롱 논란을 빚은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63) 회장이 회장직에서 물러난다.

호식이두마리치킨은 9일 홈페이지와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큰 심려를 끼쳐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과 가맹점주들에게 죄송스러운 마음과 회사를 위한 도의적 책임을 지기 위해 최호식 대표는 오늘(9일)부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달 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인근 일식당에서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이 여직원은 이틀 뒤 고소를 취하했지만, 성추행이 친고죄가 아니어서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최 회장 측에 내주 경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한 상태다.

호식이두마리치킨 측은 사과문과 함께 “상생혁신 실천 방안을 수립해 실천하겠다”고도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가맹점과 본부 대표,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상생협력위원회를 출범해 투명한 경영 및 가맹점의 의견을 반영한 상생 경영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가맹점과 상생협약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또 사회공헌 활동 강화, 고객불만제로 센터 운영, 윤리경영문 채택 및 직원 복지제도 강화 등을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