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선서하고 증언하겠다”…전화위복? 진퇴양난?

[헤럴드경제]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전날 의회 증언으로 위기에 몰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특별검사가 요청하면 증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자신과 러시아 공모의혹으로 탄핵위기까지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위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코미 전 국장이 진실이 아닌 것을 말했다”며 “코미 전 국장은 기밀유출자”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의 증언 하루 만에 입장을 밝힘으로써 정치적 위기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증언에서 자신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FBI 수사중단을 요청하고 충성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사실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고 전면 부인을 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지금 한 말을 그(로버트 뮬러 특검)에게 그대로 말할 수 있다”며 “100% 선서한 상태에서 증언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과의 대화를 녹음한 테이프가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는 “가까운 장래에 그것에 관해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어떤 것을 암시하는 게 아니다”라며 “매우 가까운 시일 안에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뮬러 특검이 출두를 요청하면 직접 나서서 입장을 밝히는 것은 물론 코미와의 회동과 전화통화 등 접촉 시 대화 내용이 담긴 테이프가 존재할 경우공개하는 것도 불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도 트위터에 “너무나 많은 가짜 주장과 거짓말에도 (내가) 완전하고 완벽하게 해명이 됐다…우아, 코미는 정보유출자다!”라고 전면 부인을 하며 오히려 코미 전 국장을 기밀정보 유출자로 몰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