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안형섭, 14위로 데뷔 평가 미션 돌입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국민 프로듀서들의 픽미남 안형섭이 14위에 안착하며 마지막 데뷔평가만을 남겨놓은 채 데뷔의 꿈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9일 방송된 ‘프로듀스101‘시즌2에서 안형섭은 콘셉트 평가 14위로 엔트리 멤버 20위내에 안착하며 데뷔를 위한 마지막 연습에 돌입한다.

언형섭은 “이렇게 생방까지 가게 되어서 너무 감사드리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생방송때는 무대 잘하는 형섭이로 국민 프로듀서님을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화이팅!!”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 데뷔 평가 미션곡은 스타 작곡가 라이언 전의 ‘Super hot’과 언더독스의 ‘Hands on me’로 최하위 연습생부터 순서대로 원하는 곡과 파트를 선정하게 되어 연습생들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

같은 곳을 바라보며 같은 꿈을 꾸는 20명 연습생들의 데뷔를 향한 마지막 관문 데뷔 평가는 이제 단 1회만 남겨 놓은 ‘프로듀스101‘ 시즌 2’의 하이라이트이다.

방송 시작부터 픽미남으로 주목받으며 국민 프로듀서들의 고정픽으로 손꼽힌 안형섭이 데뷔의 영광을 누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