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ㆍ유시민, 김무성 패러디…다시보는 ‘노룩패스’ 열풍

[헤럴드경제] 작가 유시민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바른정다 김무성 의원의 이른바 ‘노룩패스’(No look pass)를 패러디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tvN방송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

지난 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에서 유시민과 황교익, 작가 김영하, 가수 유희열 등은 전남 순천으로 떠나는 열차를 타기 위해 이른 아침 서울역에 모였다.

이날 유시민은 역 대합실에서 차렷 자세로 서 있었고, 황교익은 다소 거만한 걸음으로 캐리어를 끌었다. 유시민 앞을 지나던 황교익은 시선도 주지 않은 채 유시민을 향해 캐리어를 쓱 밀었고, 유시민은 허둥지둥 이를 건네받았다.

유시민은 “이게 농구할 때 그것 아냐? 농구할 때 이렇게 패스하는 거”라고 말했다. 곧이어 NBA 선수들이 상대편을 속이기 위해 시선을 주지 않고 같은 편 선수에게 패스하는 자료화면이 떴고, ’알고 싶지 않았던 지식, 노룩패스‘라는 자막이 달렸다.

유시민은 “수준을 높였어, 우리 정치의”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일본에서 돌아와 서울 김포공항 입국장에 도착한 김무성 의원은, 마중 나와 있던 수행원에게 시선도 주지 않은 채 캐리어를 밀어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장면은 SNS 등을 통해 삽시간으로 퍼져 한국의 권력층의 일그러진 특권의식을 세상에 알리게 됐다. 해외뉴스에도 특권의식을 상징하는 에피소드로 소개됐다. 네티즌들은 김무성의 특권의식을 꼬집는 수많은 패러디을 만들고 공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