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0 민주항쟁 30주년…與野 ‘6월 정신’ 모처럼 한뜻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대립각을 세우던 정부ㆍ여당과 야권이 6월 민주항쟁 30주기를 맞아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다. 서울광장서 10일 열린 6ㆍ10 민주항쟁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해 ‘6월 정신’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단에 서서 “30년 전 6월, 우리는 위대한 국민이었다”며 “문재인 정부는 우리 국민이 이룬 그 모든 성취를 바탕으로 출범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있다. 헌법, 선거제도, 청와대, 검찰, 국정원, 방송 등의 제도도 마찬가지다”며 “권력기관이 국민의 의지를 억압하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했다.

또 “누구나 8시간 일하면 먹고사는 걱정이 없어야 한다”며 “정치권에서 함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했다. 대통령이 6월 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정치권에서도 앞다퉈 6월 정신을 기리는 논평을 발표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6월 항쟁은 민주주의가 이 땅에 뿌리내리는 초석이 됐다”며 “공고한 민주주의를 심화하고 확산시켜 국민의 삶이 나아지는 대한민국을 만들 것이다”고 했다.

내각 후보자를 몰아세우던 야권도 이날만큼은 뜻을 같이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땅의 민주주의를 세우고자 앞장서온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자유한국당은 6ㆍ10 민주항쟁의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도 “대한민국 헌법에는 6월 항쟁의 뜨거운 목소리가 살아 숨 쉬고 있다”며 “그날의 정신은 불의한 자들에게는 심판의 칼이 되고, 약자들에게는 어둠 속의 빛이 돼 주었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6월 정신을 강조하면서 동시에 ‘개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군부독재에 맞서 호헌철폐와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주장한 국민의 뜨거운 함성이 지금도 귓가에 쟁쟁하다”며 “6.10 민주항쟁의 정신을 이어받아 더 좋은 민주주의와 더 나은 국민의 삶을 위한 개헌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