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북제재ㆍ군사압박, 핵 뇌관 건드리는 짓…美 종말 시간표 빨라질 것”

[헤럴드경제] 북한이 미국의 강도 높은 대북제재와 군사적 압박에 대해 “만장약한(가득 찬) 핵 뇌관을 건드리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대변인은 10일 성명을 통해 “미국이 지금처럼 계속 우리를 적대시하는 길로 나간다면 아메리카제국의 비극적 종말의 시간표는 더욱 빨라지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최근 미국의 핵 항공모함 전단의 전개와 B-1B 전략폭격기 투입,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가상한 요격시험 등을 비난하며 미국이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최극단으로 몰아가는 극히 무모하기 그지없는 위험천만한 도발적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그 무엇으로도 북한의 핵 보유를 막을 수 없다면서 “우리의 정의의핵은 미국땅을 통째로 섬겨 바쳐도 맞바꿀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대변인은 “미국은 어떤 상대와 마주 섰는가를 똑바로 보아야 하며 도발적인 제재와 무모한 군사적 압박으로 우리의 만장약된 핵 뇌관을 건드리는 것과 같은 어리석고 무분별한 자멸적 망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