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특사, “모두와 협력해 최선 다할것”…위안부 질문 회피

-니카이 간사장, 방한…文대통령 12일 예방

-“모든 이들과 협력해 제대로, 최선을 다하고 싶다”

-관광업계 인사 등 360명 대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특사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집권 자민당 간사장이 10일 방한했다.

이날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니카이 특사는 ‘특사로서 어떤 역할을 하고 싶은가’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든 이들과 협력해서 제대로,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이번에 (나와 함께) 360명 정도 왔다”고 답했다.

니카이 특사는 ‘한국 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의 보완을 바라는 목소리가 높은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걸어가고 있는 중이라 질문은…”이라며 답변하지 않았다.

니카이 특사는 일본전국여행업협회장으로서 한일 민간교류에 오랫동안 관여해왔다. 니카이 특사의 방한에 일본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전라남도의 자매 지자체인 고치(高知)현 관계자 등이 동행했다.

이날 공항에는 한국 재계인사들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등이 환영 차 니카이 특사를 맞이했다. 니카이 특사는 이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니카이 특사는 오는 12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아베 총리 친서를 전달하고, 한일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니카이 특사는 오는 7월 초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계기에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첫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일관계의 중대현안으로 떠오른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지 주목된다.

니카이 특사는 공항에서 KTX 열차를 타고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하러 떠났다. 니카이 특사는 나흘간 방한할 예정이며, 이낙연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서청원 전 한일의원연맹 회장 등 정ㆍ관계 인사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명예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과 회동할 예정이다.

집권 여당 실질적인 2인자인 니카이는 1983년 첫 당선 이후 현재까지 중의원 11선에 경제산업상, 운수상, 중의원 예산위원장,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 총무회장 등을 역임했다. 당내 ‘니카이파’의 수장이며, ‘포스트아베’의 자리를 노리고 자민당 내에서 세를 모으고 있다. 니카이는 자민당 내부에서 한국과 중국 관계를 중시하는 ‘비둘기파’로 평가받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