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中 시진핑 방일 추진…성사땐 中정상 10년만의 日 방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 정부가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을 내년 하반기 중 국빈 초청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이 전하며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시 주석의 국빈 방문과 관련한 환경 조성을 위해 내년 상반기 중국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중국측과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방일이 성사되면 2008년 후진타오 당시 국가 주석 이후 10년만에 중국 정상이 일본을 방문하는 것이 된다.


통신은 일본은 동중국해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문제 등에서 중국과 갈등 관계에 있지만 북한 문제에서는 중국과 협력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아베 총리가 양국간 신뢰관계 구축을 통해 사태 해결책을 모색하려 하고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 내에 중일 관계의 진전에 소극적인 목소리도 있는 만큼 시 주석의 방일이 난항을 겪을 수도 있다고 통신은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