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찰, 불길에 휩싸인 시민 발로 차…“불 꺼주려고” 황당 해명 ‘논란’

[헤럴드경제] 미국에서 몸에 불이 붙은 시민을 경찰이 구타하는 일이 벌어졌다.

10일 CNN방송에 따르면 지난 4일(현지시간) 뉴저지주(州) 저지시티에선 도로에서 불이 붙은 차를 가까스로 빠져나온 시민이 경찰 대여섯 명에게 구타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구타를 당한 시민은 미구엘 펠리즈라는 이름의 남성으로, 직접 차를 몰고 귀가하던 중 경찰의 추격전에 휘말려 화를 입었다. 경찰을 피해 달아나던 차량이 펠라즈의 차량과 전신주까지 이어 들이받으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이다.

펠리즈는 온몸에 불이 붙은 채로 탈출했지만, 경찰들은 펠리즈를 발로 걷어찬 뒤 도로에서 끌어냈다.

당시 펠리즈는 전신의 3분의 1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이 영상을 찍은 에릭 로베르토는 “(처음에는) 경찰이 그를 도우러 간다고 생각했다”며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고) 그날 밤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영상이 퍼지면서 비난이 쇄도하자 경찰 측은 펠리즈를 구조하려 한 것이라고 황당한 변명을 내놨다.

저지시티 경찰자선협회는 성명을 내고 “신속한 행동이 항상 우아하지는 못하다”며 “영상에서 경찰관들이 불길을 잡고, 위험지역에서 남성을 끌어내기 위해 빠르게 행동한 것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영상에는 경찰관 한 명이 펠리즈의 몸 가운데 불이 붙지 않은 가슴을 걷어차는 모습이 분명하게 포착됐다.

스티븐 풀롭 저지시티 시장은 이번 일에 우려를 표하고 영상 속에 등장하는 경찰관들의 신원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