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찾는’ 외국인은 감소…‘떠나는’ 국민 증가

- 중국ㆍ일본 관광객 등 방한 외국인 감소 26.8%↓
- 해외여행 떠나는 국민 증가…여행수지 적자 ↑
- 日 찾는 외국인은 대폭 증가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4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감소한 반면 일본을 찾은 외국인이 늘면서 희비가 교차했다.

지난 4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107만5800명 가량으로 1년 전보다 26.8% 감소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의 감소폭이 컸는데 4월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22만7800명 가량으로 지난해보다 66.6% 줄었다. 지난 3월 본격적으로 시작된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가 여전히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일본 관광객 역시 16만5700명 가량으로 지난해 4월보다 5.4% 감소했다. 일본 언론이 북한 도발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도하면서 생긴 결과로 풀이된다.

<사진> [사진=연합뉴스]

반면 지난 4월 해외여행을 떠난 한국인은 200만3943명으로 지난해 4월보다 22.4% 증가했다.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줄어들었지만 해외여행을 떠난 국민들이 증가하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늘어났다. 한국은행은 한국의 4월 여행수지 적자가 12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4월 2.3배 수준이라고 11일 밝혔다.

일본은 한국과 상반된 성적표를 받았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 4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257만8900명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보다 23.9% 증가한 수치다.

이중 한국인 관광객이 작년보다 56.8% 증가한 55만46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인 관광객도 52만8800명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2.7% 늘었다.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같은 기간 일본 여행수지는 1779억 엔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러한 한국과 일본의 격차는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 5월 황금연휴에 일본으로 떠난 한국인이 많았고 중국 당국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 조치가 여전히 풀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