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배터리 용량 ‘LG X500’ 실 구매가는?

-KT, 지원금 31만6000원에 추가지원금까지 더하면 ‘0원’

-SK텔레콤 5만원대, LG유플러스 11만원대에 구매 가능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전자의 보급형 스마트폰 ‘LG 500’이 9일 출시된 가운데, 사실상 ‘0원’으로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

1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월 7만6800원의 데이터 요금제에 31만6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실었다.

‘LG X500’의 출고가는 31만9000원이다. 공시지원금의 최대 15%까지 받을 수 있는 유통점의 추가지원금까지 적용하면 사실상 단말기 비용 부담은 ‘0원’이다.

LG전자 ‘LG X500’ <사진제공=LG전자>

SK텔레콤은 최대 23만원의 지원금을 지원한다. 추가지원금을 더하면 제품 구매가는 5만원 대로 떨어진다. SK텔레콤은 3만원대 요금제에선 KT(12만원), LG유플러스(15만5000원)보다 많은 17만원의 지원금을 실었다.

LG유플러스는 최대 17만4000원의 지원금을 준다. 실구매가는 11만원이다.

‘LG U 빅팟 하나카드’를 활용하면 추가 할인도 가능하다. 해당 카드로 결제하고 전월 30만원 이상 카드를 사용하면 매월 1만7000원의 통신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

‘LG X500’은 국내 최대용량인 4500mAh 배터리를 탑재한 것이 가장 특징이다.

한 번 충전으로 동영상을 약 20시간동얀 연속 재생할 수 있다. 인터넷 검색은 약 20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일반 충전보다 2배 빠른 고속 충전을 적용해 약 1시간 만에 배터리를 5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카메라는 전면 500만화소 광각 카메라, 후면 1300만화소를 적용했다. 색상은 네이비,골드 두 가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