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당대표 출마 공식선언 “위기관리 리더십 펼치겠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영우 바른정당 의원은 11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위기관리 리더십을 펼쳐 보이겠다”며 당대표 출마 선언을 공식화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도부 선출은 바른정당의 생사가 걸려있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연하고 낮은 자세로 찾아가는 당 대표가 되겠다“며 ”대표 취임 즉시 원내ㆍ원외ㆍ당협위원장 한 분 한 분을 찾아가 민심의 소리를 듣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바른정당이 국민의 신뢰를 받으려면 각 분야의 국정농단에 대한 분명한 입장정리가 있어야 한다”며서 “후회가 아닌 반성을 통해 당 혁신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투명성 강화를 위해 공천심사위원회 회의록을 전면 공개하는 한편 회계업무를 외부에 맡기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이어 “흩어진 각계각층의 보수세력을 통합하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당 대표가 되면 ‘대한민국 보수 원탁회의’를 제안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와함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문제 등 외교안보문제를 풀기 위한 ‘여야ㆍ정ㆍ청 안보협의체 상설화’도 제안했다.

김 의원은 “보수의 가치를 잘 지키고자 한다면 진보의 단어를 실천해야 한다”면서 ‘흙수저 사다리위원회’와 함께 ‘수권비전위원회’ 설치를 약속했다. 정치 분야에서는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제안했다.

그는 지방선 전 타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국민 마음을 얻는 게 먼저”라며 “정치공학적인 측면에서 이렇게 합치고 저렇게 합치고 하는 것은 당의 존재 이유가 될 수 없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