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사회’ 北, 자기모순적 행보…“6월항쟁은 민주의 새 제도 여는 투쟁”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독재체제를 유지하고 있는 북한이 6월 민주항쟁을 높게 평가해 자가당착적인 모습을 보였다.

노동신문은 10일 “남조선 인민들은 파쇼독재가 청산된 민주의 새 제도를 안아오기 위해 투쟁의 불길을 더욱 지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교롭게도 북한은 김일성ㆍ김정일ㆍ김정은 삼대가 이끄는 세습적 독재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정의와 진리를 위한 남조선 인민들의 투쟁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남조선에서 6월 인민항쟁이 있은지도 30년이 되었지만, 항쟁 열사들이 바라던 정의와 민주주의는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한에서 과거 보수정권의 집권이 6월 항쟁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었다면서 “역사는 반역통치배들을 완전히 매장해버릴 때까지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한다는 것을 깨우쳐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조선 인민들의 대중적인 촛불 항쟁은 사회의 자주화와 민주화,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의 첫걸음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자주의 새 세상, 파쇼독재가 청산된 민주의 새 제도, 온겨레가 갈망하는 조국통일의 새 아침을 안아오기 위해 투쟁의 불길을 더욱 거세차게 지펴올려야 한다”고 선동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