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1년후 지방선거 시동…‘사실상 문재인 정부 첫 평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년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 준비에 조용히 시동을 걸고 있다. 문 대통령의 취임 1년여 되는 시점에 치러지는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첫 평가이고, 선거의 성적표는 고스란히 향후 국정운영 동력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2일부터 지방을 돌면서 민생대장정 일정을 시작했다. ‘민심 경청 최고위원회’를 겸한 이 일정은 전국 17개 광역시ㆍ도를 대상으로 다음달 10일까지 진행된다. 민주당은 3명의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이 겹쳤던 ‘슈퍼 수요일(7일)’에도, 청문 보고서 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 대치가 격화됐던 9일에도 지방 최고위원회 일정을 그대로 진행했다.

민주당은 또 7일부터 ‘100만 당원운동’을 시작했다. 일단 연말까지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을 현재의 두 배 수준인 50만명까지 끌어올리고 내년 6월 지방선거 전까지 ‘100만 권리당원’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또 당헌ㆍ당규에 따라 준비기획단 등 지방선거 준비기구도 조만간 설치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민주당이 지방선거를 서두르는 데는 ‘2006년 지방선거 참패’의 트라우마가 깔려있다. 노무현 대통령의 임기 중반쯤에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열린우리당은 16개 시ㆍ도 가운데 전북 단 한 곳만 차지하는 참패를 당했다.

특히 당시 참패 원인 중 하나가 호남 기반의 구(舊) 민주당 때문이라는 것도 현재의 민주당을 긴장케 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지금은 국민의당이 구 민주당과 같은 정치적 위상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