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로또’…인천 소청도서 길이 7m 밍크고래 그물에 걸려

[헤럴드경제] 인천 소청도 해역에서 ‘바다의 로또’라고 불리는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0일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대청도 선적 A호(7.93t) 선장 장모(58)씨는 이날 오전 3시 40분께 옹진군 소청도 남방 22㎞ 해상에서 조업 중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 있는 것을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밍크고래는 길이 7m, 둘레 3.4m, 무게 3.5t 크기다.

해경은 밍크고래에 작살 등 불법포획 흔적이 없고 보호대상 10종 고래에 포함되지 않는 점을 확인하고 선장에게 ‘고래 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밍크고래는 옹진수협 위판장에서 경매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어선 A호는 6일 인근 해상에 그물을 설치하고 이날 그물을 확인하던 중 밍크고래를 발견했다.

소청도 해역에서는 앞서 지난달 14일에도 5.2m 길이의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되기도 했다.

식용으로 유통되는 밍크고래는 수협 위탁판매가가 수천만원에 달해 ‘바다의 로또’로 불린다.

지난달 속초에서는 우연히 그물에 걸린 4.6m 길이 밍크고래가 3700만원에, 울산에서는 4.95m 길이 밍크고래가 4300만원에 위판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