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당권경쟁 김영우ㆍ이혜훈 2파전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바른정당의 새 지도부를 뽑는 6ㆍ26 당원대표자 회의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당권 도전에 나선 후보들의 윤곽도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바른정당은 당 대표ㆍ최고위원 후보자 신청을 12일부터 이틀간 받는다.

11일 현재까지 김영우, 이혜훈, 하태경, 정운천 의원과 정미경 전 의원 등 총 5명이 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다. 당안팎에서는 당권경쟁이 김영우 의원과 이혜훈 의원이 2파전으로 흐를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당의 최대주주인 유승민 의원과 김무성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으며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김세연 사무총장과 김용태 의원도 출마를 접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로선 일찌감치 당권출마 의사를 밝힌 김영우 의원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는 분석이 많다. 3선의 김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선대위 정책본부 공동본부장을 맡았으며 현재 국회 국방위원장으로 활동중이다. 김 의원은 “당 대표로서 일단 당의 분열을 막고 통합하는 게 중요하다”며 “유승민 의원이 대선에서 살린 새로운 보수의 불씨를 계속 키우겠다”고 했다.


하지만 선거인단 반영비율에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가 30%나 차지하기 때문에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이혜훈 의원에게도 승산이 있다는 것이다. 당 선관위는 당원(책임 50%ㆍ일반 20%) 투표를 마친 뒤 24∼25일 이틀에 걸쳐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당 선관위는 16일 수도권을 시작으로 총 5차례의 권역별 정책토론회를 실시할 에정이다. 투표 결과 최다 득표자가 당 대표가 된다. 2∼4위에 오른 후보자는 자동으로 최고위원직에 오른다.

다만, 2∼4위 안에 여성 후보자가 없으면 4위 남성 후보자를 탈락시키고 그 자리에 4위 안에 들지 못한 여성 후보를 채우게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