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강경화 한미회담 때문에 임명?…국방장관도 진즉 임명했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한미 정상회담의 준비를 위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찬성해야 한다는 논리에 대해 “한미 정상회담은 정부나 여당 쪽에서 주장하는 내용이고 강경화 후보자 혼자서 준비하는 게 아니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외교부가 조직적으로 팀워크를 이뤄서 준비하는 것이고 또 외교 안보를 전담하는 청와대 안보실장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지금 국가 안보가 어려운 시점에서 국방장관 후임도 아직 임명을 안 하고 있는데 그런 논리로 한다면 국방장관을 진즉 임명을 해야 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강경화 후보자에게 기대가 컸고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역시 제기된 의혹이 해소가 안 됐다”며 “‘한국의 외교적 상황에 대한 이해가 그렇게 깊고 넓게 준비가 돼 있지는 못했구나’하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관련 한미동맹에서의 우려와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한 확고한 가치와 나름의 전략을 발견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