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참 나쁜 사람 차관되니 세상 바뀌었음 실감”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참 나쁜 사람’이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되고 우병우 사단은 줄줄이 좌천되고 일부는 사표를 내는 등 검찰을 떠나니 세상이 바뀌었음을 실감한다”고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또 “국정원 댓글 수사를 방해한 직속상관을 적시하고 좌천됐던 고검검사는 검사장 승진과 함께 서울중앙지검장이 됐다”며 윤석열 지검장 인사를 평가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다만 “국회에서 법과 제도적으로 제·개정이 없는 개혁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같은 일이 반복된다”며 “사이다 인사도 좋지만 어떤 정권이 들어서도 민주주의를 지키는 법과 제도의 개혁도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