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과의 점심’ 30억원에 낙찰…경매수익 재단에 기부

[헤럴드경제] 버크셔 해서웨이의 회장인 워런 버핏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투자를 논할 기회를 놓고 올해도 경매에서 열띤 경쟁이 벌어졌다. 9일(현지시간) ‘투자의 귀재’ 버핏 회장과의 점심기회는 경매에서 267만 달러(한화 약 30억 원)에 낙찰됐다. 

AP통신 등은 5일(현지시간) 이베이에서 시작된 점심경매가 시작 2분 만에 100만 달러(한화 11억 2000만 원)의 입찰가격을 받는 등 열딘 경쟁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9일 오후 10시 30분 마감된 버핏과의 점심경매는 267만 9001달러를 써낸 익명의 입찰자에게 낙찰됐다. 경매수익은 버핏의 사별한 아내 수전 톰슨 버핏이 활동했던 샌프란시스코의 빈민구제단체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된다.

버핏은 1999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자신과의 점심을 경매에 올려 낙찰액을 기부해왔다. 점심 낙찰가는 2001년까지만 하더라도 2만 달러 선이었지만, 중국과 싱가포르 부호들이 앞다퉈 경매에 나서면서 최근 수백만 달러 선으로 올랐다.

2012년과 지난해에는 345만6789달러에 낙찰돼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버핏이 지난 17년 간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한 금액은 올해 기부액까지 합쳐서 2600만 달러(한화 약 292억 5000만 원)가 넘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