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은 계속된다…文대통령, 청와대 가던 차 세워 즉석소통

-분수대 광장서 시민들과 셀카…의장대 격려

-거동 불편한 유공자엔 대통령이 다가가 증서 전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에도 낮은 자세로 서민들과 소통하는 등 ‘파격 행보’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광장에서 열린 6ㆍ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청와대로 복귀하던 중 차에서 내려 시민들과 즉석소통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국방부 군악ㆍ의장대가 의장시범을 보이는 것을 보고 차를 세웠다. 그는 제복을 갖춰입고 의장 시범을 펼친 의장대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격려의 말을 건넸다. 이후 시민들과 ‘셀카’를 찍는 등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시민들의 사인공세에 반갑게 웃으며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문 대통령은 예고없이 청와대 내 여민2관 직원식당을 방문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직원들과 함께 식사하며 이정도 총무비서관에게 직원들의 편의를 위해 적극 지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문 대통령은 유공자 증서를 들고 국가유공자들에게 다가가 직접 전달해 보는 이들을 감동시켰다. 본래 증서 수여식은 유공자들이 대통령 앞으로 다가가 받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고령의 유공자 박용규 씨의 거동이 불편한 것을 보고 박 씨에게 다가가 증서를 전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대통령이 직접 증서를 들고 다가가는 모습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대통령께서 몸이 불편한 유공자를 배려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