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영입 두번 실패, 3번째 성공했다”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아시아축구연맹에 인터뷰 게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손흥민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을 영입하기까지의 뒷 얘기를 털어놔 관심을 모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11일 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사우샘프턴 감독 시절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의 손흥민을 눈여겨봤다”며 “당시 영입을 시도했는데 손흥민이 레버쿠젠으로 이적했다”고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레버쿠젠으로 이적한 뒤에도 영입을 시도했지만, 또 손흥민이 제안을 거절해 구단관계자들이 모두 실망했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내가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뒤 손흥민과 다시 한 번 접촉할 수 있었고, 그제야 마음이 바뀌더라”라고 전했다.
 

[AFC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함부르크에서 뛰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레버쿠젠에서 활약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주가를 드높인 손흥민은 2015년 여름 아시아 선수 최고액인 이적료 2200만 파운드(약 315억원)에 토트넘과 계약했다.

손흥민은 데뷔 첫 시즌인 2015~2016 시즌 28경기 4골에 그쳤으나, 올 시즌 리그 14골 등 모두 21골을 터뜨리며 차범근이 보유하고 있던 아시아 선수 유럽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경신하는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은 위대한 선수(he’s a great player and a very nice person)다. 그가 우리 팀의 일원이란 게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