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연설-여야 회동-지자체 간담회…文대통령의 ‘협치 위크’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일주일간 연이은 협치 활동에 나선다. 인사난맥을 돌파하고 6월 국회를 맞아 추가경정예산이나 정부조직개편안 등 시급한 과제에서 국회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서다.

당장 오는 12일 오후부터 문 대통령은 국회를 방문한다. 이날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시정연설에 나선다. 취임 후 첫 국회 시정연설이다. 주된 주제는 최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의 국회 협조를 당부하는 것이다. 현직 대통령이 추경과 관련해 국회 시정연설에 나서는 것도 처음이다. 이날 국회를 방문하면 지난 5월 10일 약식으로 열린 대통령 취임식 이후 두번째 방문이 된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추경을 강조하며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직접 시정연설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오는 14일에는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을 청와대로 초청, 간담회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주장한 제2국무회의 공약을 수용, 본인의 공약으로도 발표했었다. 제2국무회의는 정부부처 중심의 기존 국무회의 외에 지자체장 중심의 별도 국무회의를 말한다.

이낙연 국무총리에 임명장을 수여할 때에도 “제2국무회의를 공약했는데 법제화되기 전까지도 우리 권한으로 활발하게 해 나가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추가경정예산안에서 4조원 가량이 지방의 몫인 만큼 지방 일자리를 활성화할 방안 등도 논의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이날 간담회도 제2국무회의를 앞두고 시범적으로 이를 운영해보는 성격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추경안 처리와 맞물려 각 지자체장의 목소리를 듣고 지방 일자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추경안 통과가 시급하다는 점을 알릴 것으로 관측된다.

또 내주 중에는 국회 상임위원장과의 회동도 제안한 상태다. 이후 자유한국당이 불참 의사를 밝혀 아직까지 구체적인 일정은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상임위원장과의 회동은 6월 임시국회에서 개혁과제 법제화에 국회 지원을 요청하고, 또 상임위별로 진행되는 각 부처 장관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dlc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