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자정부터 살아있는 닭ㆍ오리 유통 전면 금지

-전북 군산 최초 발생 정보 여전히 불투명
-10일까지 전국 179농가 18만4000마리 살처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 단위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전국 모든 가축거래상인의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 행위를 전면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제한적으로 AI 발생 지역에서만 시행되던 반출금지 조치도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12일 0시부터 25일 자정까지 2주간 전국 가축거래 상인들의 살아있는 닭, 오리 등 가금류 유통행위를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부터 전국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에서의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금지 조치가 시행되고 있지만, AI가 중간유통상 격인 가축거래상인 등을 통해 소규모 농가로 전질 위험이 있어 유통금지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아울러 오는 12일부터 등록 가축거래상인에 대해 가축거래내역 관리대장 작성 등과 같은 준수사항 점검과 가금ㆍ계류장에 대한 AI 검사가 이뤄진다. 미등록 가축거래상인 단속도 실시대상에 포함된다. 농식품부는 또 지난 7일부터 전북과 제주 등 AI 발생지에서만 시행중인 살아있는 가금류의 다른 시ㆍ도 반출금지 조치 역시 11일 자정부터 18일 자정까지 일주일 동안 전국 모든 시ㆍ도에서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11일 오전 AI 일일점검회의에서 “군산 이외에도 발원지, 중간 발생지가 있을 수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비상태세를 갖춰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군산 농장이 언제, 누구에게 판매했는지 기록된 정보가 없어 아직 파악하지 못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군산에서 직접 사들인 가금류가 아니라 중간유통상을 통해 가금류가 유통돼 AI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은 현재의 방역체계가 불완전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제주 등 발생지역의 살처분 매몰지 침출수 피해가 없도록 관리를 지시했다.

한편 지난 10일 경남 고성군의 850마리 규모 농가와 130마리 규모 농가 등 2곳에서 잇따라 의심 신고가 들어오면서 11일 현재 전국적으로 AI 양성 판정을 받은 농가는 총 35곳이다. 또 전날 자정까지 살처분된 가금류는 총 179농가의 18만4000마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