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원 “스트라이크라고요?”…퇴장 상황 다시보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원이 구심의 스트라이크 존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오재원은 10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서 2-4로 뒤진 5회 무사 주자 2루의 두 번째 타석에서 삼진을 당하자 문승훈 구심에게 이를 항의하다가 곧장 퇴장 명령을 받았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오재원은 풀 카운트에서 바깥쪽에 높게 들어온 롯데 구원 투수 강동호의 6구째 볼이 스트라이크로 판정되자 문 구심에게 이를 따졌고, 문 구심은 몇 차례 언쟁 끝에 퇴장 신호를 보냈다.

오재원은 문 구심의 퇴장 처분에 격렬하게 항의하다가 벤치로 들어갔다.

타자의 머리를 맞히면 자동으로 퇴장당하는 투수의 헤드샷 퇴장을 제외하고 오재원은 올해 8번째로 퇴장 명령을 받은 선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