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입가관(漸入可觀)…트럼프 변호사도 러시아 유착의혹

-고객명단에 푸틴 측근ㆍ러 국영은행

[헤럴드경제] 점입가경(漸入佳境)이 아니라 점입가관(漸入可觀)이다. ‘러시아 스캔들’ 특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대변할 변호사가 러시아와 깊은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워싱턴포스트(WP)는 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15년 된 개인 변호사이자 러시아 스캔들 특검에서 변호를 맡은 마크 카소위츠 변호사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과 러시아 국영은행 등을 고객으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카소위츠 변호사의 주요 고객으로는 러시아 알루미늄 업계 거물로 꼽히는 울레크 데리파스카가 있다. 카소위츠는 수년째 데리카스카 소유 기업의 민사 소송을 맡아왔다. 

데리파스카는 푸틴 대통령과도 가까운 사이로, 대표적 올리가르히(러시아 신흥재벌)로 꼽힌다. 데리카스카는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이었던 폴 매너포트와 비밀리에 거래했던 인물로 알려지기도 했다.

러시아 최대 국영은행인 스베르방크도 카소위츠 변호사의 고객이다. 이 은행의 부총재는 지난해 12월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이자 백악관 선임 고문인 재러드 쿠슈너를 만났으며, 연방수사국(FBI)이 해당 내용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 수사와 관련해 ‘윌리엄스 & 코놀리’의 브렌던 설리번, ‘깁슨, 던 & 크러처’의 테드 올슨, ‘커크랜드 & 엘리스’의 폴 클레먼트와 마크 필립, ‘설리번 & 크롬웰’의 로버트 지우프라 등 유명 로펌 변호사에게 변호를 요청했다. 

하지만 이들은 모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변호를 거절했다. 이후 개인 변호사인 카소위츠가 트럼프 변호에 나섰다.

카소위츠 변호사는 지난 15년간 트럼프 대통령의 카지노 사업 채무 재조정부터 명예훼손까지 광범위한 소송 문제를 다뤄왔다. 지난해 대선에서는 뉴욕타임스(NYT)가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했을때 직접 서한까지 써가며 NYT를 고소하겠다고 주장했으나 실제 행동에 나서지는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