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3연패 사격 ‘50m 권총’ 사라졌다

-2020년 도쿄올림픽서 종목 제외 확정

[헤럴드경제] 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38·사진)의 올림픽 3회 연속 우승을 달성한 남자 50m 권총 경기 모습을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서는 볼 수 없게 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9일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 개최할 종목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열린 28개 정식 종목 외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추천한 5개 종목(야구/소프트볼·가라테·스케이트보딩·스포츠 클라이밍·서핑)이 추가됐다.

[사진=연합뉴스]

또 종목별로 세부종목 조정으로 사격에서는 진종오가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50m 권총을 비롯해 50m 소총 복사, 더블트랩 등 남자 종목 3개를 폐지하고 여성 선수들의 참가 비율을 늘리기 위해 10m 공기권총, 10m 공기소총, 트랩 등 3개 혼성 종목이 신설된다.

육상과 수영에서 혼성 계주 및 계영이 신설됐고 양궁과 유도, 사격에서도 혼성 종목이 열리게 됐다.

도쿄올림픽 금메달 수는 33개 정식 종목에 총 339개가 됐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는 28개 종목 306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