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로 부활한 6월항쟁 기념식…정부ㆍ시민 첫 공동개최

-6월 항쟁에서 촛불집회로 ‘민주정신’ 계승

-박종철ㆍ이한열ㆍ황보영국ㆍ이태춘 열사 유족 등 5000여 명 참석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군사독재에 맞서 시민들이 민주화를 부르짖은 6ㆍ10 민주항쟁에 대한 30주년 기념행사가 10일 서울광장에서 개최됐다.

행정자치부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기억과 다짐’을 주제로 ‘6ㆍ10 항쟁 30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 정부와 시민단체가 기념식을 공동주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민사회는 정부가 2007년부터 개최한 6월 항쟁 공식 기념행사에 참석하지 않고 별도로 행사를 열어왔다. 

서울광장은 1987년 6월 당시 연세대생 이한열 열사가 경찰 최루탄에 맞아 숨진 뒤 그해 7월 9일 10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여 그의 영결식을 치른 장소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여야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 정ㆍ관계 인사를 비롯해 민주화 단체회원과 여성ㆍ노동단체가 활동가, 일반시민 등 5000여 명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개막 영상에는 1987년 1월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부터 6ㆍ29 선언에 이르는 6월 항쟁의 과정과 더불어 6월 항쟁 정신이 촛불집회로 이어졌다는 내용이 ‘우리는 지금도 더 나은 민주주의를 꿈꾼다’는 문구와 함께 담겼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6월항쟁 정신 위에 서 있다”며 “촛불은 한 세대에 걸쳐 성장한 6월 항쟁이 당당하게 피운 꽃이자 미완의 6월 항쟁을 완성하라는 국민의 명령이었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6월 항쟁 기념식 참석은 2007년 노무현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6월 항쟁 당시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국본) 상임대표였던 지선 스님(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촛불혁명은 우리 국민이 수없이 경험한 역사적 사건과 항쟁의 결과물로 세계인이 높이 평가한 시민혁명”이라며 “촛불혁명을 통해 국민 스스로 세상의 주인인 시민으로 눈부시게 성장했다”고 감회를 밝혔다.

이후‘87세대와 촛불세대의 만남’이라는 제목으로 6월 항쟁 참가자들과 그 자녀 세대가 함께 무대에 섰다.

이날 행사에는 박종철 열사 친형 박종부씨, 이한열 열사 모친 배은심 여사를 비롯해 함세웅 신부, 이해학 목사, 한승헌 변호사,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등 민주화운동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다. 특히 박종부 씨는 문 대통령 왼쪽에, 배은심 여사는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 오른 쪽에 각각 앉아 행사를 지켜봤다.

그동안 여론의 주목을 받지 못했던 황보영국, 이태춘 등 다른 민주열사들도 이날 영상에서 언급되는 등 재조명될 기회를 얻었다. 이들의 유족도 대통령 부부와 함께 행사장 맨 앞자리에 앉았다.

노동자였던 황보영국 열사는 1987년 5월 17일 부산상고(현 개성고) 앞에서 ‘독재타도’ 등을 외치며 분신해 일주일 뒤 유명을 달리했고, 이태춘 열사는 그해 6월 18일 부산에서 열린 ‘최루탄 추방의 날’ 집회에 참가했다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고가도로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애국가 제창에는 최루탄에 맞아 쓰러진 이한열 열사를 부축한 이종창씨를 비롯해 박종철ㆍ이한열 열사 친구들이 무대에서 선창을 맡았다. 또, 테너 김세일의 선창하고 참가자들이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맞잡고 민중가요 ‘광야에서’를 불렀다.

이날 행사장 주변의 ‘낮은 경호’도 눈길을 끌었다. 대통령의 야외행사임에도 불구하고 경찰버스는 눈에 띄지 않았다.대신 행사장 주변을 경찰인력이 폴리스라인으로 둘러싸고 있었다. 행사장 출입이 차단된 줄 알던 일부 시민들에게 경찰은 “소지품 검사를 받으면 들어올 수 있다”고 안내했다.

경찰은 이날 서울광장 주변에 안전관리와 질서유지를 위해 병력을 배치했으나, 인원은 행사 참가자보다 훨씬 적은 9개 중대 약 720명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