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밴 플리트’ 상 수상

- 한국고등교육재단 통해 韓美 경제협력ㆍ우호증진 힘쓴 공로 인정
- 1998년 선친 최종현 회장 이어 국내 최초 부자(父子) 수상 영예
- 최태원 회장 “더 노력하라는 뜻인 만큼 한미협력에 더욱 힘쓰겠다”
- 7월 18일 코리아 소사이어티 창립 60주년 기념 서울 만찬행사서 수상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사진>이 한ㆍ미 경제협력과 우호증진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2017 ‘밴 플리트’ 상을 수상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998년 부친인 고(故) 최종현 SK그룹 선대회장의 수상에 이어 올해 장남인 최태원 회장까지 수상하며 국내 최초로 부자(父子)가 ‘밴 플리트 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게 됐다.

밴 플리트 상(James A. Van Fleet award)은 비영리단체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한국전쟁 당시 미 8군 사령관인 고(故)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제정해 1995년부터 매년 한미 상호이해와 우호증진에 노력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수여해왔다.

그동안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연세대 설립자인 언더우드 선교사, 김대중 전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이 수상했고, 국내 재계 인사로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이 받은 바 있다.

최종현 선대회장은 미국 청소년들에게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한미 우호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사후인 1998년 이 상을 받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헤럴드경제DB]

코리아 소사이어티측은 최태원 회장이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으로 해외 유학 장학사업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국가 인재 양성은 물론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해 올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그동안 쌓인 한미간 우호 협력 관계는 정계, 재계, 학계, 문화∙예술계 등 각 분야의 인사들이 진정성을 갖고 수십년 간 노력한 결과”라면서 “이번 수상은 더 노력하라는 뜻으로 보고 앞으로도 한국고등교육재단을 통한 인재교류는 물론 비즈니스 차원에서도 서로 양국이 윈-윈(Win-Win)할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찾아 실천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K그룹 측은 최 회장이 지난 1998년부터 현재까지 19년째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을 맡아 장학사업을 펼쳐 지금까지 697명의 박사를 배출했으며 이 가운데 546명이 미국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는 등 한미 우호에 가교 역할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또 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한 후 장학사업 외에도 국제학술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운영중이다. 

고(故) 최종현 SK그룹 선대회장. [헤럴드경제DB]

이를 통해 아시아 사회발전을 주도해 나갈 각국 학자들의 학문연구를 지원하고 국가 및 지역간의 학술협력기반을 구축, 현재는 아시아 7개국 17개 지역에서 아시아연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최 회장은 다음달 18일 서울에서 열리는 ‘코리아 소사이어티(The Korea Society)’ 60주년 기념만찬에서 밴 플리트 상을 받을 예정이다. 미국 측 수상자인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오는 9월 뉴욕서 열리는 연례만찬에서 수상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