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청년최고위원 후보자 기탁금 안받기로’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자유한국당이 새 지도부를 뽑는 7ㆍ3 전당대회에서 모바일 투표를 처음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또 청년들의 정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청년 최고위원 후보자에 대해서는 기탁금을 받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은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전당대회 규칙을 의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당 당헌ㆍ당규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은 선거인단의 유효투표 결과 70%와 여론조사 결과 30%를 합산해 선출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중 선거인단 투표에 대해 전면적인 모바일 사전투표를 도입하기로 한것이다.

모바일투표는 오는 30일 하루 동안 진행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인단의 스마트폰으로 선거인단 고유의 URL을 전송하면 이를 클릭해 투표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모바일 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선거인단은 다음 달 2일 전국 시ㆍ군ㆍ구 투표소에서 치러지는 현장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현장투표는 터치스크린을 통한 전자투표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 두 차례에 걸쳐 모바일 사전투표와 현장투표가 진행되는 만큼 전당대회 당일의 현장투표는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모바일 투표와 현장투표는 모두 중앙선관위에 위탁해 실시한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한국당은 또 청년 계층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청년 최고위원 후보자에 대해 ‘제로(0) 기탁금’ 제도를 실시하기로 했다.

당 대표 후보자에 대해 8000만 원, 최고위원 후보자에 대해서는 3000만 원의 기탁금을 받는다. 컷오프에서 탈락하면 기탁금 50%가 반환된다. 후보자 등록기간은 오는 17일 오전 9시∼오후 5시까지며 선거운동 기간은 19일부터 14일간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