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배구, 터키 누르고 월드리그 3승 2패…2그룹 잔류 가능성↑

[헤럴드경제]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터키를 상대로 승리하며 월드리그 2그룹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22위)은 10일 일본 군마현 다카사키의 다카사키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2주차 E조 터키(24위)와의 경기에서 터키를 세트 스코어 3-2(25-23 25-20 20-25 17-25 15-12)로 꺾었다.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1주차 3경기에서 2승 1패를 거둔 한국은 슬로베니아에 패했지만, 터키를 누르고 대회 3승(2패)째를 챙겼다.

사진설명=지난 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 서울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한국 대 핀란드 경기. [사진제공=연합뉴스]

김호철 감독은 팀당 9경기를 치르는 월드리그에서 ‘4승’을 2그룹 잔류 한계선으로 보고 있다.

이날 한국은 주전 레프트 정지석(대한항공)이 허리 통증으로 뛰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터키를 제압했다.

먼저 첫 두 세트를 딴 한국은 3, 4세트를 허무하게 내줬지만 5세트에서 송희채(OK저축은행)의 맹활약으로 값진 1승을 챙겼다.

한국은 11일 같은 장소에서 숙적 일본(14위)과 격돌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