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조비오 신부 조카 “전두환 영혼 악마에 점령당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5ㆍ18 기념단체가 12일 법원에 전두환 전 대통령 회고록의 출판과 배포를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하기로 한 가운데, 고(故) 조비오 신부의 조카인 조영대 신부가 전 전 대통령을 ‘악당’이라고 표현하며 “악마에 점유당한 사람은 거짓이 끊임없이 나오게 돼 있다. 그 사람이 사악한 악의 세력에 의해서 영혼이 점령당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조 신부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자기들이 저지른 온갖 만행은 아무리 무슨 회고록을 낸다고 해도 감출 수 없는 것인데, 그렇게 자기들이 광주 시민들에게 무차별로 난사하고 엄청난 만행을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자신들이 5ㆍ18의 희생제물이라는 말을 하다니 참으로 어이가 없다. 광주 시민들이 다시 발포를 받는 심정이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조 신부는 전 전 대통령 회고록 출판 및 배포 가처분 신청을 하는 이유에 대해 “5ㆍ18에 대한 진상 규명을 제대로 하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 단순히 한 개인의 감정이 아니라 역사적 차원에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회고록 가운데 폭동ㆍ반란 규정, 북한군 개입 주장, 헬기사격 부정, 발포 부정 등의 10여가지 내용이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이) 엄청난 만행을 저지르고 광주 시민들에게 발포 명령을 했던 사람으로서, 자신들의 죄상이 드러나는 게 당연히 싫었을 것이다. 그러니까 자기들의 죄를 들춰내는 조비오 사제에 대해서 ‘성직자의 탈을 쓴 새빨간 거짓말쟁이’라고 명예를 훼손시켜 가면서까지 자신의 거짓을 감추려고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조비오 신부님께서 5ㆍ18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기 위해서 위험을 무릅쓰고 여러차례 5·18 헬기 기총 소사에 대해서 양심을 갖고 증언했다”면서 “그런데 전두환 내외가 5ㆍ18 사태의 억울한 희생자라고 하니 너무나도 파렴치하다. 어떻게, 손으로 해를 어찌 가릴 수 있겠냐”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이제 나이도 그렇게 들었으니까, 자신의 죽음을 앞두고 진실로 회개하고, 그렇게 해서 정말로 역사와 국민 앞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 신부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이 민족을 위해서 하느님이 보내주신 일꾼”이라면서 “5ㆍ18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뜻이 잘 드러나 있듯이, 진상 규명이 잘 될 수 있도록 새 정부에서 정말 많이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 광주지방변호사협회와 전 전 대통령 회고록 출판 및 배포 가처분 신청에 동참하는 조 신부는 앞서 전 전 대통령이 고(故) 조비오 신부에게 ‘가면을 쓴 사탄’이라고 비난해서 전 전 대통령을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광주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