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첫 시정연설…‘일자리 추경’ 협조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꼬인 인사정국을 풀고 일자리 공약과 관련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국회에 설명하기 위해 취임 34일 만인 12일 첫 시정연설에 나선다.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233일, 이명박(MB) 전 대통령보다 104일 빠른 행보다.

무엇보다 박 전 대통령과 MB는 추경 통과를 위해 시정연설을 한 일이 없다. 박 전 대통령은 임기를 시작한 이후 267일이 지난 2013년 11월 18일에 본예산과 민생 법안의 처리를 요구하려고 국회에 섰다. MB는 취임 138일만 인 2008년 07월 11일에 18대 국회 개원식에 참여해 축사를 겸한 사실상의 시정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이 이토록 이른 시일에 국회에 서는 이유는 추경의 시급성을 설명하고,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야당의 협조를 구하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에도 일자리 문제의 조기 해결을 강조했다. 올해 하반기에만 당장 1만 2,000명의 공무원 추가채용을 약속한 만큼, 추경은 필수적이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와관련, “추경은 타이밍이다. 정략적 판단으로 민생을 살릴 골든타임을 놓치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며 추경이 늦춰지지 않게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주문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의 설득에도 불구, 야권에 제시할 마땅한 협상카드가 없는 상태에서 ‘진정성’ 만으로 꼬인 정국이 풀릴지는 미지수다. 

이태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