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와중에 또 ‘흠결 후보자’…靑강공에 더 꼬이는 ‘협치 스텝’

청와대가 추가 장관 인선에서 ‘흠결’있는 후보자를 발표하자 집권여당의 ‘협치 스텝’이 꼬일대로 꼬였다.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음주운전’ 전력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논문표절’ 논란이 각각 제기되면서다. ‘5대 비리(병역면탈ㆍ위장전입ㆍ세금탈루ㆍ부동산투기ㆍ논문표절)’ 위반 의혹에다 실정법까지 어겼다. 더불어민주당은 ‘강경화 불가론’을 고수하는 야권을 설득하기도 전에 또다른 ‘숙제’를 떠안았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청문전쟁’을 예고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2일 청와대의 장관 후보자 후속 인선을 접한 야권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5대 비리 위반 혐의로 ‘K트리오’(강경화ㆍ김상조ㆍ김이수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지연되는 상황에서 또다시 ‘흠결’ 있는 후보자를 내놨기 때문이다. 국회와의 불통을 넘어 아예 야권을 무시하고 있다는 강한 반발 기류가 감지된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대통령 스스로 약속한 5대 비리에 해당하는 사람까지 버젓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고 100% 흠결없는 사람은 없다는 식으로 변명하는 것은 위선적인 자기합리화”라고 비판했다. 김세연 바른정당 사무총장은 “장관 후보자의 문제점을 이실직고하면 용서를 받을 수 있다는 자세는 오만하다”면서 “사전에 고백한 흠결은 눈 감아 줄 수 있다는 것인지, 다른 후보자는 흠결이 없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전선은 검증을 마친 장관 후보자로 확대되는 분위기다. 특히 청와대의 흠결 인사 내정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준 불가’ 방침을 재확인하는 명분이 되고 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청와대와 여당의 입장은 흠결은 인정하지만 무조건 통과시켜달라는 것”이라면서 “불법과 편법이 있더라도 힘으로 밀어붙이겠다는 억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추가 인선된 장관 후보자의 국회 검증 과정도 험로가 예상된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음주운전은 일반 공무원도 상당한 불이익 줄 만큼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는지 철저 검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성 기자ㆍ국회팀/[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