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교육부총리 등 3 1 기준에 맞춰 검증할 것”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청와대가 11일 지명한 교육부총리 등 5개 부처 장관후보자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 국민의당은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더 높은 도덕성’, ‘변화와 혁신의 능력’, ‘국민통합’ 그리고 ‘국정공백을 신속하게 마무리해야 한다’는 ‘3 1’ 기준을 제시한 바 있다”며 “다섯 후보자가 3 1원칙과 대통령의 인사원칙 그리고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는지 철저히 검증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가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과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의 위장전입 사실을 미리 힌 것에 대해 “음주운전은 대통령의 5대 인사원칙에는 포함되지 않으나 묵과할 수 없는 범죄이므로 면밀히 살펴보겠다”며 “청와대의 선제적 고백이 곧바로 면죄부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해둔다”고 했다.


특 송영무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북한은 빈번한 미사일발사로 무력도발을 일삼고 있다. 게다가 사드보고누락 등으로 국방부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상황에서 늦게나마 국방부장관이 지명된 것은 다행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