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타자’ 이승엽, 1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KBO 4번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KBO리그에서 1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이승엽은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방문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승엽은 삼성이 1-2로 끌려가던 6회초 1사 1루에서 상대 선발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로부터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역전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승엽의 올 시즌 10호 홈런. 9일 한화전 투런포 이후 2경기 만에 다시 홈런포를 재가동했다.

이로써 이승엽은 일본에서 활약한 8시즌(2004∼2011년)을 빼고 KBO리그에서 1997년부터 1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채웠다.

이는 KBO리그 역대 4번째의 대기록이다.

이승엽에 앞서 장종훈과 양준혁이 15년 연속, 박경완이 14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