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대표 존중하고 겸손하게 소통하겠다”…김동연 부총리 국회 찾아 협조 당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국회를 방문해 국내외 경제상황을 설명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비롯해 각종 경제현안에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존중하고 적극적으로 소통ㆍ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의 이날 국회 방문은 현안인 추경안의 국회 심의 및 통과를 촉구하고 소통의지를 보였다는 데 의미가 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취임 후 국회를 방문해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 심재철ㆍ박주선 국회부의장을 각 10분씩 차례로 예방하고, 취임 첫 인사와 함께 앞으로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 노력을 약속했다. 그는 이어 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권성동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백재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등도 만나 적극적 소통의지를 밝히고 추경 등 정부 정책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특히 이날 오후 2시 추경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앞두고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도 그는 당면한 국내외 경제 상황을 설명하고, 여러 난제를 국회와 협력해 풀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취임 후 국회를 방문해 심재철 국회 부의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국회가 국민의 대표이니 의장님과 의원님들 존중하고, 진정성 있게 잘 모시면서, 저희가 겸손하게 소통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추경도) 국회에 잘 말씀드리고 설득하려 한다”고 말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