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지에 밀린 메이…英국민 48% “메이 사퇴해야”

-보수당 과반의석 상실 책임론…여야·내각도 압박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 총리설도

사진=AFP연합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절반에 가까운 영국 국민이 테리사 메이 총리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8일(현지시간) 치러진 영국 조기총선에서 집권 보수당이 과반의석을 상실한 데 따른 것이다.

11일 영국 더타임스 일요일판인 더선데이타임스는 여론조사업체 유고브의 조사 결과 국민 48%가 메이 총리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메이 총리가 직을 유지해야 한다고 보는 의견은 38%에 불과했다.

메이 총리는 ‘누가 총리직을 가장 적합한가’를 묻는 질문에서도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와 똑같은 응답률을 얻는 데 그쳤다.

메이 총리는 총선 직후 거세게 인 사퇴 요구를 거부하고 민주연합당(DUP)과 합의해 소수정부를 이끌겠다고 밝혔지만 야당은 물론 여당과 내각에서도 사퇴 요구가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영국의 친보수당 성향의 언론까지도 메이의 총리직 수행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선은 보수당 원로들이 메이 총리를 6개월 뒤 교체할 것을 다짐했다고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영국은 “사실상 지도자가 없다. 거의 통제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영국 언론들은 장관 5명이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에게 접촉해 그가 메이 총리를 대신해 총리직을 맡을 경우 지지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존슨 장관의 측근은 “존슨 장관에게 충성을 약속한 고위급 관계자가 몇몇 더 있다”면서 “존슨 장관에 대한 지지 메시지가 밀려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국민과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며 “존슨 장관은 진보적 가치와 브렉시트에 대한 신임, 대중 호소력을 갖춘 유일한 옵션”이라고 강조했다.

데일리메일은 일요일자 신문에서 “존슨 장관이 메이 총리에게 매달리는 일은 ‘시시하다’며 총리직을 맡을 준비에 착수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그러나 존슨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나는 메이 총리를 지지한다. 일을 계속하자”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여론조사업체 서베이션은 데일리메일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노동당의 지지율이 보수당보다 6%포인트 앞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