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후보자 “사회부총리 책임 막중한 자리…차별없는 교육복지 실현”

[헤럴드경제(세종)=신동윤 기자]문재인 정부의 첫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로 지명된 김상곤(68ㆍ사진) 후보자가 “‘모든 아이는 우리 아이이며, 교육은 국가가 책임진다’라는 문재인 정부의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누구나 차별받지 않는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12일 오전 서면으로 작성한 소감문을 통해 “경기도 교육감으로 재직하면서 누구나 차별받지 않는 보편적 교육복지와 교육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사회부총리로서 교육 이외에 여러 가지 사회 현안에 대한 조정의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진보성향의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을 입안하는데 큰 영향력을 미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김 후보자는 교육개혁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그는 “‘교육은 백년지대계’라는 말처럼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교육개혁 과제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을 약속한다”며 “4차 산업혁명의 가치를 겸비한 미래 인재양성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구체적인 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김 후보자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에 처음 출근해 교육부 관계자들과 함께 청문회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세월호 참사 추모 리본을 달고 출근한 김 후보자는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기회가 있을 때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수능 절대평가 전환과 외고ㆍ자사고 폐지 등 주요 교육 현안에 대해서도 “나중에 얘기하겠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그는 청문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전환과 고교학점제, 고교 성취평가제(내신 절대평가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관련 내용을 집중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합법화 문제와 무단결근 중인 전교조 전임자 문제 갈등 해법, 국정 역사교과서 후속 조치 등에 대한 정책도 검토에 들어갔다.

김 후보자는 첫 교육감 출신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서 교육부 조직개편을 통해 초·중등 정책 업무를 일선 시·도 교육청에 이관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소신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일각에서 제기된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서도 청문회에서 적극적으로 해명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