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무는 폭로전…美 검사장 “트럼프 통화 거절 후 해고”

-프리트 바바라 전 뉴욕지검검사장, 코미 증언에 “데자뷔 느껴” 폭로
-“대통령 전화 부적절…사법기관 독립성 침해하는 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증언 이후 또 다른 ‘외압’ 의혹이 제기됐다. 프리트 바바라 전 뉴욕연방지검 검사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사실을 폭로하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바바라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뉴욕연방지검 검사장에서 해고됐다.

바바라 전 검사장은 11일(현지시간) ABC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수사를 시작할 증거는 분명하다”며 “대부분의 사람이 코미 전 국장의 주장을 타당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대통령의 사법방해가 있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렇다고 사법방해가 없었다고 할 근거도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그러면서 바바라는 “이번 일은 범죄로 처벌 가능할지, 의회가 대통령 탄핵에 나설지를 떠나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미국 대통령이 사법기관 수장에게 특정 수사를 ‘해야 한다’ 또는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할 수 있다면, 이것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바라는 또 자신의 해고 경위에 대해 “지금 이 순간까지도 이유를 모르겠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코미 전 국장의 증언 내용에 “데자뷔를 느꼈다”고 말했다.

바바라는 트럼프 대통령이 총 3차례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다. 당선인 신분일 때 2차례 전화했으며 “표면 상 잡담을 위한 것이었으나 약간 불편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취임 이틀 후 3번째 전화가 걸려왔으나 자신이 회신을 거부해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통화를 거절한 이유에 대해 “전화가 왔다는 메시지를 받고 신중하게 생각한 끝에 회신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45명의 다른 검사들과 함께 사표 제출을 요구받았다고 그는 밝혔다.

바바라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온 것 자체가 행정부와 독립적인 사법기관과의 경계를 침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비즈니스 이해 관계나 측근들에 대해 조사할 위치에 있는 나 같은 검사와 대통령 사이에 아무런 사전통보 없이 일대일 대화를 하는 것은 이상하고 특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에게 직접 전화를 한 일이 한 번도 없었다고도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임명한 연방검사 46명에 대해 법무부를 통해 사표 제출을 요구했다. 바바라 검사장이 사퇴를 거부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3월 11일 그를 해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