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맑다가 점차 흐려져…밤에는 소나기 소식도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12일 월요일은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이다 오후부터는 구름이 많이 껴 흐린 날씨를 이어가겠다.

기상청은 “중국 동북지방에 있는 고기압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며 전국이 오전까지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며 “밤에는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를 중심으로 대기가 불안정해져 소나기가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2~18도로 전날보다 낮겠지만,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 영동 지역에는 낮 한때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미만이다. 강원 산지에는 온종일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출근길에 나설 때는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동해안에는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까지 넘는 곳이 있을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 또 바닷물 높이가 높아지는 시기로 남해안 일부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를 예방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1.5m, 남해·동해 1.0∼2.0m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