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서울 주택가서 소총용 공포탄 78발 발견…경찰 수사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서울 시내 주택가에서 소총용 공포탄이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지난 9일 서울 구로구 고척동의 한 주택가에서 5.56㎜ 공포탄 78발이 발견돼 수사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경찰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께 서울 구로구 고척동의 주택가 단지에서 M-16 공포탄이 버려져 있는 것을 인근을 지나던 가스검침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가스검침원의 신고로 인근 지구대에서 출동했고 수색을 진행했지만, 추가로 발견된 총기류는 없었다. 공포탄이 발견된 장소는 재개발이 진행 중인 주택가로 발견 당시 공포탄은 건축자재 사이에 숨겨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발견된 공포탄을 수거하고 유기 경위와 이를 버린 사람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공포탄을 버린 용의자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