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차방호시설 문화창작공간’ 위탁기관에 도봉문화재단 뽑혀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도봉문화재단이 서울시 공모 ‘대전차방호시설 문화창작공간’<조감도> 위탁ㆍ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30일 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2019년 6월 30일까지 2년간 위탁 운영한다.

재단은 대전차방호시설을 주민과 함께 꾸며가는 문화예술 거점공간으로 만들 방침이다. 이를 위한 각종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다.


운영 자금으론 지원금 4억6600만원을 활용할 계획이다. 재단은 서울문화재단 공모사업 중 생활문화거버넌스25, 지역문화진흥사업에도 뽑힌 바 있다. 이에 위탁 위탁ㆍ운영기관으로 선정돼 받는 올해 지원금 3억4600만원에 더해 각각 지원금 7000만원, 5000만원을 더 받게 됐다.

한편 도봉동에 있는 대전차방호시설은 지난 1950년 6ㆍ25 전쟁 당시 북한군이 남침하던 길목에 만든 군사시설이다. 유사시 건물을 폭파, 통행을 차단하기 위해 설치했다.

일대 군사시설 위장 목적으로 만든 시민아파트가 지난 2004년 안전문제로 철거된 후 대전차방호시설도 없애달라는 민원이 있었으나 구는 철거 대신 재생을 택했다. 시설이 갖는 전쟁과 분단의 역사적 의의를 되살리기 위해서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