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의 ‘佛패신화’…총선도 압승 전망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선거혁명이 또다시 이뤄질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치러진 총선 1차투표 출구조사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중도신당이 의석의 과반을 뛰어넘어 최대 77%의 의석을 가져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간 르몽드와 BFM TV 등 현지 언론들은 이날 오후 8시 1차투표 종료와 동시에 여론조사기관들의 출구조사를 인용, 마크롱이 이끄는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전진하는 공화국)와 민주운동당(MoDem) 연합이 최소 400석에서 최대 445석을 휩쓸 것으로 예상했다. 프랑스 총선은 1·2차 투표를 통해 하원의원 577명을 선출한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북부 르 투케 시청사에 차려진 투표소에서 투표권을 행사한 뒤 시민들의 환호에 손을 흔들어 답하고 있다. [사진=AFP연합]

여론조사기관 엘라베의 출구조사를 보면, 1차투표 정당 득표율은 집권당 ‘앙마르슈’(민주운동당 포함)가 32.6%로 1위였으며, 이어 공화당(민주독립연합 포함)이 20.9%로 2위였다.

3위는 마린 르펜이 이끄는 극우정당 국민전선(FN)으로 13.1%를 득표했으며, 장뤼크 멜랑숑의 극좌파 정당 ‘프랑스 앵수미즈’(굴복하지 않는 프랑스)가 11%, 전 정부의 집권당이었던 중도좌파 사회당 9% 순으로 나타났다.

1차투표의 각 정당 득표율을 바탕으로 오는 18일 결선투표가 끝나면 마크롱의 신당과 민주운동당 연합은 415∼445석(엘라베 조사 기준)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됐다. 여당의 최대 예상의석수 445석은 전체 하원의석의 77%에 달하는 점유율이다. 입소스 등 다른 여론조사 기관들도 신당의 예상 의석을 390∼430석으로 보고 있다.

이런 예상이 현실화되면 1958년 출범한 프랑스 제5공화국의 역대 총선 중 최대 승리가 된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프랑스가 돌아왔다. 이번 일요일 의회는 우리 공화국의 새로운 얼굴들로 채워질 것”이라며 마크롱 대통령이 추진하는 국내외 정책들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보여준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번 총선 1차투표의 참여율은 49% 내외로 지난 2012년 총선 57.2%에 비해 크게 낮아져 역대 총선 중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