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뇌파 정밀 측정 기술 세계 최초 개발…뇌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에 활용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 국내 연구진이 물고기 뇌파를 정밀하게 측정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에 따라 뇌신경계 질환 치료용 신약 개발 연구에 크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로봇공학전공 김소희 교수 연구팀은 비침습적 방식으로 물고기의 한 종류인 제브라피쉬(zebra fish)의 뇌파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제브라피쉬는 잉어과에 속하는 몸통에 나타나있는 얼룩말 무늬 때문에 ‘제브라피쉬(zebra fish)’라고 불린다.

유전적 특성이 인간과 상당 부분 유사하고, 산란 및 부화 주기가 짧아 한꺼번에 많은 개체를 얻을 수 있어 설치류에 비해 실험동물로서 경제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제브라피쉬는 크기가 작은 수중생물이라 다채널 뇌파 측정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물 밖에서 제브라피쉬 두피의 수분을 최소화하면서도 아가미 호흡을 지속시킬 수 있는 기술을 고안해 유연한 회로기판으로 만든 전극을 활용해 한 시간 동안 안정적으로 다채널 뇌파 측정이 가능하게 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다채널 뇌파 측정 기술은 뇌전증과 같은 뇌신경계 질환 치료용 신약 개발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 교수는 “물 밖에서 제브라피쉬를 60분 동안 살려둔 상황에서 비침습적 방식으로 다채널 뇌파를 측정하는데 성공한 기술이 핵심”이라며 “효과적인 치료 약물이 없는 뇌신경계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새로운 후보 약물 발견과 신약 개발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8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