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 진정성에 야당이 응답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1일 “1원의 예산도 일자리를 위해 쓰겠다는 대통령의 진정성에 야당이 응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일자리 추경과 관련해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는 것과 관련 “일자리는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다. 야당의 본분이 정부를 향한 날선 비판과 견제라고 해도,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까지 야당이 외면해서는 안 된다. 6월 임시국회에서 추경에 대한 야당의 전향적 협의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대선공약 1호로 일자리 창출을 내걸었다. 일자리가 모든 사회경제 문제의 핵심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1 “문 대통령은 추경 뿐 아니라 정부조직법 개편, 인사청문 문제 등도 적극 설득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의 국회 방문은 취임식 이후 약 한 달만이며, 추경을 위해 대통령이 직접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제 대변인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에대해 “자유한국당은 국정 운영을 중단시키기만 할 것이 아니라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며 여당과 대화의 창을 열어야 한다”며 “우리당은 언제든지 야당의 제안과 타협안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 자유한국당이 국정 운영의 큰 틀을 합의한 후 세부적인 방안을 함께 논의할 수 있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