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즌, 야후 인수합병 13일 마무리

버라이즌 야후

미국 이동통신업체 이동통신업체 버라이즌이 13일 야후의 인터넷 사업부분 인수를 마무리한다.

버라이즌 측은 최근 진행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버라이즌의 인수 제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인수액은 총 44억 8000만달러며 인수후에는 야후와 버라이존 자회사인 아메리카 온라인(AOL)을 오스(Oath)라는 새로운 디지털 회사로 통합해 운영하게 된다.

버라이즌 측은 “두 회사가 통합된 오스를 최고의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낼 것”며 “기존 업체와의 경쟁보다는 협업을 통해 신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오스의 최고 경영자는 AOL의 팀 암스트롱으로 정해졌으며 야후 최고경영자(CEO) 머리사 메이어는 신사업 경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됐다. 합병 후에는 전체 직원의 15%에 해당하는 2100명을 정리 해고할 계획이다. 한편 인터넷 사업분야를 분리한 야후의 지주회사는 알타바(Altaba Inc)가 맡게된다. 알타바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중국 알리바바의 지분 440억달러를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분야에 도전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